<월성원전 방사능 누출 사고, 정쟁의 도구가 아닌 ‘상식의 문제’>

지난 7일 포항MBC는 경주 월성원전 방사능 누출 사건에 대해 보도를 했습니다.
 월성원전 부지 10여 곳의 지하수에서 방사능 물질인 삼중수소가 검출되었고, 
외부로의 확산이 되어있는지 점검이 필요한 상황이란 것입니다.


그러나 국민의힘은 월성 1호기 조기폐쇄 결정을 정쟁의 도구로 삼아 왔고, 
일부 보수언론은 월성원전 방사능 누출 문제를 마치 
‘별일 아닌 것’으로 치부하면서 정쟁에 가세하고 있습니다. 
심지어 윤석열 검찰을 겨냥한 월성원전 경제성 수사 물타기라는 
허무맹랑한 주장도 하고 있습니다. 


월성원전 방사능 누출 사고, 
정쟁의 도구가 아닌 국민의 안전이 걸린 ‘상식의 문제’입니다. 


원전 가동의 타당성 평가는 ‘경제성’, ‘안전성’, ‘지역수용성’을 따지는 것이 원칙입니다. 
그러나 국민의힘, 검찰, 보수언론은 월성원전의 ‘경제성’을
 어떻게든 물고 늘어지며 국민의 안전은 저버린 듯 합니다. 


원전은 다른 어떤 발전소보다 지역주민의 컨센서스가 필요하고, 
안전에 안전을 기해야 합니다. 
2011년 후쿠시마 사고를 보았다면 누구나 동의할 것입니다. 


이번 방사능 누출 사고의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소량의 방사능 유출이든 대량의 방사능 유출이든 
원전 인근 지역주민과 국민의 불안을 해소하는 것이 우선입니다. 


1977년 국제방사선방호위원회(ICRP)가 방사선 방호의 최적화 원칙으로
 ‘ALARA 원칙(As Low As Reasonably Achievable): 피폭량을 
가능한 수준까지지 최대한 줄여라’를 제시한 바 있습니다. 
불필요한 방사선 노출은 무조건 최소화하는 게 좋다는 의미입니다. 
월성의 경우도 마찬가지입니다. 


한수원과 원안위의 조속한 원인 규명과 제도 정비를 요청합니다. 
그리고 국민의힘은 원전 인근 주민과 
국민의 안전을 생각하는 진정한 ‘힘’이 되어주기를 당부합니다.



A.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충장로 14 (행신동 762) 403호

T. 031.970.1941     l     F. 031.970.1942

Copyright© 고양의목소리 2020. All Rights Reserved.

A.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충장로 14 (행신동 762) 403호

T. 031.970.1941     l     F. 031.970.1942


Copyright© 고양의목소리 2020. All Rights Reserved.